5

1

‘코트의 카리스마’, ‘코트의 제갈공명’으로 불리던 시절이 있었다.
그러던 것이 성적 부진으로, 있으나마나 한 졸장부 감독으로 전락하고 말았다.
우진의 아버지 백정욱 사장과는 대한고교 배구부 선후배 사이로,
둘이 대한고교 다녔을 때가 배구 명문고로 날리던 때다.
허 교장과 백사장의 연합 작전에 몰려 배구부 폐지에 동의하지만…
손 감독 손으로 모교 배구부를 끝장내고 싶지 않아 배구부를 살릴 길이 없을까?
이리 뛰고 저리 뛰다 부상을 입는다.